Home류마티스정보류마티스관련정보  





우리 몸에는 약 206 개의 크고 작은 뼈가 있으며, 수 많은 뼈들은 관절로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관절의 두 뼈 사이에는 연골(물렁뼈)이 뼈의 표면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연골로 싸여있는 양쪽 뼈는 활액막으로 이어져 있는데 이 활액막에서 활액을 만들어내어 관절의 운동이 원활하게 합니다.

활액막 밖에는 관절 캡슐과 인대 및 근육이 있어 관절을 튼튼하게 지지하고 있습니다.
골관절염이란 관절에 있는 연골(물렁뼈)이 없어지고, 연골의 아래쪽과 관절의 변두리에 새로운 뼈가 만들어지는 병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즉 연골파괴가 발병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서 노인에서 관절이 아프다면 대부분 이 질환 때문입니다. 이 병은 일반인에게는 골관절염이라는 병명보다는 퇴행성 관절염으로 흔히 알려져 있으며 가장 흔한 관절염입니다.
나이가 들면 얼굴에 주름살이 생기고, 머리카락이 하얗게 변하듯이, 우리몸의 관절에도 이와 같은 퇴화가 일어나는데 이를 퇴행성변화라고 합니다.
관절내에서 이런 퇴행성 변화가 가장 먼저 발생하는 곳은 연골입니다.
연골을 구성하는 연골세포에 퇴행성변화가 생기면 연골의 탄력성이 없어져서 외부의 충격으로부터 관절을 보호하는 능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런 상태가 수년 내지 10여년 지속되면 연골이 약해지고 점차 닳아 없어지게 됩니다.

연골이 사라져 뼈가 드러나게 되면 이 부위에 새로운 뼈가 만들어져 더 단단해지게 되고 관절 변두리의 뼈가 자라 튀어나오게 되어 관절운동에 장애가 생깁니다. 또한 활액막에도 경미한 염증 변화가 오며 두꺼워져 관절 운동을 방해하며 관절주위 근육도 흔히 위축됩니다. 이런 구조적인 변화 외에도 활액막에 생긴 염증으로 연골을 파괴하는 효소 들이 분비되어 관절이 파괴되고 관절염이 심각해 집니다.



골관절염은 가장 흔한 관절염이기는 하지만, 발병율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는 않습니다. 외국의
한 연구에 의하면 전체 성인의 약 10퍼센트 정도에서 X-선 사진을 찍으면 관절이상 소견이 관찰된다
고 합니다. 이런 변화는 남성보다는 여성에서 2배 정도 많이 발생하며, 나이가 들수록 빈도는 증가
합니다 (45세 미만에서 2퍼센트, 65세 이상에서 약 70퍼센트, 75세에서는 거의 모든 노인에서 X-선
사진에서 골관절염의 소견이 관찰됨). 그러나 이런 방사선학적으로 관절의 이상 소견이 있다고 해서
모두 통증을 느끼지는 않습니다. 연골에는 감각신경이 없기 때문에 대부분은 별다른 증세를 느끼지
못하고 지내게 되며, 약 30퍼센트 정도에서만 골관절염의 증세를 느끼게 됩니다.



골관절염의 원인은 확실히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과거에는 나이가 많아지면서 관절 연골이 마모
되어 발생한다고 생각되었으나, 요즘은 노쇠현상뿐 아니라 유전적 요소, 환경적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환경적인 것으로는 대표적인 것이 비만입니다. 비만한 사람은 그
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무릎 골관절염이 남자의 경우에는 1.5배, 여자의 경우에는 2.1배 더 잘 걸립
니다.
골관절염은 원발성( = 특발성)과 이차성( = 속발성)으로 나눌 수 있읍니다. 원발성 골관절염은
국소성과 전신성으로 나뉘는데 국소성은 다시 손, 발 무릎, 고관절, 척추 및 기타부위의 골관절염으
로 분류되고 또한 상기 부위들 중 세 곳 이상에 골관절염이 발생하였을 때 전신성 골관절염이라 부
르고 있습니다. 원발성 골관절염의 원인은 아직 확실히 밝혀져 있지 않으나 나이, 성별, 유전적 요
소, 비만, 등이 선행 인자로 작용하리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이 질환은 나이가 많을수록 많이 발
생하고, 여성에게서 더 많으며 또한 그 정도도 심하게 나타납니다.
반면 이차성 골관절염은 특별한 원인이 선행되어 이차적으로 관절 연골에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
는 것으로 남성에서 흔히 볼 수 있읍니다. 이차성 골관절염은 관절 연골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외상,
질병 및 기형이 모두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세균성 관절염을 앓았거나 대사성 질환(당뇨병,
갑상선 기능 저하증 및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이 있는 경우에도 골관절염의 발생이 증가합니다. 원
발성과 이차성 골관절염의 임상 증상 사이에 중대한 차이점은 없으며 진행 과정중에 나타나는 양상
은 거의 같습니다.



골관절염은 나이에 따라 단순히 수동적으로 발생하기 보다는 직업, 반복적 외상, 염증, 관절의 혹사
등과 같은 여러 요소에 의해 관절염의 발생이 촉진된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므로 이런 위험요소를 많
이 가지고 있는 분들은 골관절염의 발생할 가능성이 커집니다. 현재 위험요소로 알려진 것은 다음과
같읍니다.

1) 고령
연령이 증가할수록 골관절염의 위험성이 증가하며 여러 위험요소 중에서 가장 중요한 인자입니다. 20대부터 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시작되기는 하지만 중년이 될 때까지는 별다른 증세를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관절통을 호소하는 평균연령은 약 55세입니다.

2) 여성
보통 54세까지는 남녀 사이에 골관절염의 발생에 특별한 차이는 없으나 55세 이후에서는 여성에서 흔히 발생하며 증상도 더 심하게 나타납니다.

3) 비만
비만이 있는 경우는 정상인보다 골관절염이 발생할 위험이 두배 정도 높으며 주로 체중의 부담이 많은 관절(특히 무릎관절)에 잘 발생합니다.

4) 인종
골관절염의 발생율은 인종간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홍콩에 거주하는 중국인은 백인 보다 고관절(엉덩이 관절)의 골관절염 발생빈도가 낮습니다. 이러한 차이가 유전적인지 생활 양식 또는 직업과 관련된 관절의 무리한 사용에 의한 것인지는 아직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5) 유전인자
역학 조사에 의하면 가족력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정확한 유전 전달 양식은 잘 모릅니다. 특히 손가락 끝마디에 생기는 골관절염은 유전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6) 관절외상
심한 손상과 특정한 관절을 과도하게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골관절염을 촉진시킵니다. 인대나 연골손상이 골관절염을 일으킨다는 것이 동물실험으로 입증되었습니다.

7) 반복적 스트레스(예: 직업)
직업이나 과중한 업무에 의해 관절염의 발생양상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발레 무용수는 발목관절염이 흔하고 권투선수는 손가락의 뿌리에 있는 관절에 골관절염이 잘 발생합니다. 그러나 일반인들은 이런 부위에 골관절염이 잘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 외에도 직업과 관련하여 반복적으로 자주 사용하는 관절에 골관절염이 흔히 발생할 수 있습니다.

8) 기타
선천성 혹은 발육이상, 염증성 관절질환이나 내분비 질환(당뇨병, 갑상선 기능저하증, 부갑상선 기능항진증)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골관절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많습니다.